구혜선은 2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재현이 주장한)합의금 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 말한 금액이다. 



현재 안재현 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 때문에 제가 하루 삼만원씩 삼년의 노동비를 받은 것이지 이혼 합의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에 반대하여 안재현의 입장은  "별거 중 혼자 지내고 있던 오피스텔에 (구혜선이) 경비 아저씨께 키를 잃어버렸다고 거짓말 후 스페어 키를 받아 들어왔다"며 "내게는 '무단침입이 아니라 아내라 들어왔다'고 이야기하며 내 휴대전화를 뒤지며 녹취하기 시작했다. 당시 자고 있던 나는 이런 행동이 너무 갑작스럽고 무서웠다"고 말했다.